기사입력시간 : 2007-04-15

독도의 말
                                                독도의 말

김수연


외로운 섬이거니 생각 마셔요

항시 맥박 뛰는 가슴, 민들레

동백나무, 소나무, 있으니까요


허구한 날 뺨을 치고 갈기며

치마 들쳐보는 검은 파도

실을 깨지고 부서지는건 파도 일뿐

나는 아무렇지 않아요


괭이 갈매기, 도요 불러 모르려

뎅뎅 우는 바위 종

비바람, 눈보라 휘몰아쳐도

성인봉 향하는 맘 요지부동

그대 분신임을 알기에

나는 아무렇지 않아요


그 누가 꺽으리 순리의 혼 꽃

끓는 바다 차고 오르는 불덩이 모습으로

님이 날 품어 주시면 내가 님 그리면


* 성인봉 : 울릉도에서 제일 높은 봉

  기사입력시간 : 2007-04-15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