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8-29

“나의 철권으로 적을 즉각 부수려 한다”








이틀 전 김구 선생에 남긴 자서약력에 ‘결의’ 밝혀































 











» 윤봉길 의사
 


매헌 윤봉길 의사가 ‘상하이 의거’ 직전의 비장한 각오를 적은 친필 출사표 사진이 처음으로 일반에 공개됐다.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사업회’는 중국 상하이 훙커우공원 의거 75주년을 이틀 앞둔 27일, 윤 의사가 백범 김구 선생에게 써준 자신의 이력서인 ‘자서약력’ 가운데 굳은 각오와 결의를 담은 출사표 부분의 원본 사진을 공개했다. 이 글의 내용은 이미 알려진 것이지만 한자를 섞어 다소 급하게 흘려 쓴 친필의 본 모습은 공개된 적이 없다.


‘자서약력’은 의거 이틀 전인 1932년 4월27일 윤 의사가 훙커우공원을 답사한 뒤 “남기고 싶은 글이 있으면 전해달라”는 김구 선생의 요청을 받고 즉석에서 연필로 수첩에 쓴 글이다. 해방 후 해외에 유출됐다가 다시 돌아와 국립중앙박물관에 비공개로 보관돼 있다.


국내 활동과 상하이로 오게 된 과정, 유언시 등 11쪽 분량의 글을 2시간 만에 적어낸 것이라 흘려 쓴 필체와 곳곳을 고친 흔적이 뚜렷하게 남아 있다. 자서약력 중 출사표에 해당하는 이 글에서 윤 의사는 "뻣뻣이 말라가는 삼천리 강산을 바라보고만 있을 수가 없었다. 수화(水火)에 빠진 사람을 보고 그대로 태연히 앉아 볼 수는 없었다"며 의거를 결심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윤 의사는 또 "나의 철권(鐵拳)으로 적(敵)을 즉각으로 부수려 한 것이다...(중략)...사랑스러운 부모형제와 애처애자와 따뜻한 고향산천을 버리고, 쓰라린 가슴을부여 잡고 압록강을 건넜다"며 거사를 앞둔 비장한 심정을 드러냈다.


윤 의사의 조카인 기념사업회 윤 주 지도위원은 “이 글은 조국 제단에 몸바칠 큰 뜻을 세우고 망명길에 오를 당시의 각오를 잘 나타낸 출사표”라며 “모든 국민이 한 번씩 읽고 윤 의사의 나라사랑 정신을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기념사업회는 또 장제스 전 대만 총통이 1967년 윤 의사 유족에게 전달한 ‘壯烈千秋’ 친필 붓글씨, 장 전 총통과 윤 의사 유족이 함께 찍은 사진, 박정희 전 대통령이 1968년 4월29일 충의사를 찾아 분향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 등도 함께 공개했다.


윤 지도위원은 “윤봉길 의사의 상해의거에 크게 감명받은 장 총통은 임시정부를 적극 지원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윤봉길 의사 ‘상하이 의거’ 친필 출사표
 


출사표 전문


“23세, 날이 가고 해가 갈수록 우리 압박과 우리의 고통은 증가할 따름이다.


나는 여기에 한 가지 각오가 있었다.


솔직히 말하자면 뻣뻣이 말라 가는 삼천리 강산을 바라보고만 있을 수가 없었다.


수화(水火)에 빠진 사람을 보고 그대로 태연히 앉아 볼 수는 없었다.


여기에 각오는 별것이 아니다.


나의 철권(鐵拳)으로 적(敵)을 즉각으로 부수려 한 것이다.


이 철권은 관(棺)속에 들어가면 무소용(無所用)이다.


늙어지면 무용이다.


내 귀에 쟁쟁한 것은 상해 임시정부 였다.


다언불요(多言不要), 이 각오로 상해를 목적하고


사랑스러운 부모형제와 애처애자와 따뜻한 고향산천을 버리고,


쓰라린 가슴을 부여 잡고 압록강을 건넜다.”


 



연합뉴스 2007.04.27 06:26:10








  기사입력시간 : 2007-08-29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