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8-29

7500년전 토우 양양서 출토











강원 양양군 손양면 오산리의 신석기시대 유적에서 동물 모양 흙인형(토우·土偶·문화재청 제공)이 출토됐다.

토우가 나온 문화층에서 채취한 목탄으로 방사선탄소연대를 측정한 결과 지금으로부터 7500여년 전인 BC 5570∼5480년으로 나타났다. 예맥문화재연구원은 양양 여운포∼송전 사이의 도로개설 부지를 발굴조사한 결과 국내에서 가장 이른 시기의 신석기 시대 주거지를 확인하는 한편 토우를 비롯하여 결합식 낚싯바늘, 어망추, 좀돌날 몸돌 등 다양한 유물을 수습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단은 “이번에 나온 동물 모양 토우는 국내에서 출토된 예술품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라면서 “선사시대 토템신앙과 연관된 것으로 생각되므로 이 시대 문화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동철 문화전문기자 dcsuh@seoul.co.kr



기사일자 : 2007-06-23   

  기사입력시간 : 2007-08-29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