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7-09-04

삼별초가 日류큐왕국 기초 세웠다

“고려 삼별초(三別抄)가 만들었던 기와 한 장이 일본 오키나와(沖繩) 류큐(琉球) 왕국의 건국 비밀을 밝혀냈다. 그 건국의 터전을 마련하는 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사람들은 바로 삼별초 군대였다.”



 12세기까지 신석기시대의 생활 문화 수준에 머물다 15세기 처음으로 국가를 세워 16세기까지 번영을 누린 뒤 19세기 말 일본에 복속된 류큐 왕국. 고려 무신정권의 군대였던 삼별초가 류큐 왕국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새로운 지적이 나왔다.


 국립제주박물관은 최근 오키나와 현 교육위원회와 함께 ‘탐라와 유구 왕국’ 특별전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확인했다. 이는 국내와 일본 학계에서 처음 제기된 것이어서 앞으로 고려와 류큐 왕국의 교류사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연구 성과는 이번 특별전에 출품되는 오키나와 출토 기와를 국내의 고려 기와와 비교 검토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이다.


 오키나와에서는 최근 ‘계유년고려와장조(癸酉年高麗瓦匠造)’라는 글이 새겨진 암키와 여러 점이 발굴됐다. 명문 내용은 ‘계유년에 고려 기와 장인이 만들었다’는 뜻. 고려시대에 해당하는 계유년은 1153, 1213, 1273, 1333년 등이다. 하지만 일본 고고학자들은 고려의 기와 장인들이 어떻게 오키나와의 류큐 열도에 넘어와 이 기와를 만들었는지, 어느 계유년인지를 결론 내리지 못했다.


 그런데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명문 속의 계유년이 1273년임을 확인했다. 그 단서는 오키나와에서 출토된 13, 14세기 연꽃무늬 수막새 기와와 전남 진도 용장산성에서 출토된 13세기 수막새 기와. 진도 용장산성은 몽골이 고려를 침략했을 때 삼별초군이 대몽항쟁의 근거지로 삼았던곳. 용장산성에서 나온 기와는 삼별초 군의 기와 장인들이 만든 것으로, 오키나와 기와와 제작 기법이나 형태가 동일 계통인 것으로 확인됐다.


 손명조 제주박물관장은 “1271년 와해된 삼별초군이 진도를 떠나 오키나와로 건너가 연꽃무늬 수막새 기와를 만들었으며 2년 뒤인 1273년에 계유년 암키와를 만들었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사토 스스무(安里進) 오키나와현립예술대 교수도 “1273년에 고려 기와 장인들이 기와를 만들어 대형 건물을 지었음을 보여 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삼별초의 대형 건축 공사 참여는 13세기 류큐 열도의 정황으로 보아 큰 의미를 지닌다. 류큐 열도는 12세기까지 국가를 이루지 못하고 신석기시대에 머물렀다. 조개를 먹고 조개껍데기로 생활 도구와 장신구를 만드는 수준이었기에 이때까지의 류큐를 패총(貝塚)시대라고 부른다. 13세기엔 비로소 농경이 본격화되고 인구가 급증하면서 집단 세력이 싹트기 시작했다. 이에 대해 손 관장은 “삼별초의 대형 건축 공사 참여는 제대로 된 건축물을 통해 류큐인들에게 세력의 집단화와 공동체의 의미를 전파한 것으로, 류큐인이 왕국을 건설하는 데 삼별초가 결정적으로 기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 같은 견해는 이번 전시에 함께 참여한 일본 고고학계도 인정하고 있다. 아사토 교수는 21일 오후 4시 제주박물관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아 ‘류큐 왕국의 역사와 문화’란 주제로 강연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전시엔 각종 기와를 비롯해 삼채(三彩) 항아리, 자기 촛대, 자기 풍로(이상 일본 국보), 류큐 국왕의 모자, 류큐 사신 행렬도, 칠기, 시신의 뼈를 추려 넣는 장골기(藏骨器) 등 류큐의 역사와 문화 그리고 중국 한국과의 교류상을 보여 주는 유물 24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8월 26일까지. 064-720-8100










 


 






제주=이광표 기자 kplee@donga.com  동아일보 2007.07.18 03:01


 


 


 

  기사입력시간 : 2007-09-04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