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8-05-17

'中日, 동중국해 가스전 공동개발 문제 큰 틀 합의'
중국과 일본 양국의 오랜 현안인 동중국해의 가스전 공동개발 문제와 관련, 최대 초점인 공동개발 해역에 대해 양국 정부간에 대체적인 합의가 이뤄졌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 등 일본 언론이 8일 보도했다.

양국은 이에 따라 앞으로 출자방식과 이익배분 등에 대한 실무차원의 협상을 서둘러 빠르면 6월말 타결, 오는 7월 홋카이도(北海道) 도야코(洞爺湖) 주요 8개국(G8)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총리의 정상회담에서 정식 합의하게 될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두 나라 정부는 그동안의 협상에서 공동개발 구역을 중일 중간선 부근의 중국측에 위치한 시라카바(중국명 춘샤오) 가스전을 포함한 해역으로 하자는데 의견이 모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전 공동개발 문제는 중일 양국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주장이 서로 충돌하고 민감한 영유권 문제까지 걸려있어 협상에 난항을 겪어왔다.


일본측은 양국 해안선에서 등거리에 해당하는 중간선에 걸쳐있는 해역의 공동개발을 주장해왔다. 이에 대해 중국은 중간선보다 중국쪽인 해역에서 공동개발을 할 경우 오키나와(沖繩) 서쪽까지의 대륙붕에 중국의 권익이 미친다는 주장을 철회하는 셈이 돼 난색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번에 협상에 진전을 보게 된 것은 일본측이 중간선 문제를 제기하지 않음으로써 중국측의 양보를 얻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후쿠다 총리는 7일 정상회담이 끝난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협상 내용은 밝히지 않았으나 "오랜 현안에 대한 해결 전망이 보고 있는 점을 분명히 말할 수 있다"며 조기 타결 가능성에 기대감을 표시했다.


(도쿄=연합뉴스) 이홍기 특파원  lhk@yna.co.kr  2008-05-08 10:04

  기사입력시간 : 2008-05-17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