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 2008-06-12

중국 동북공정 2010년까지 추진

고구려사를 자국 역사에 억지 편입하려는 중국의 동북공정이 앞으로도 중국과 한반도의 주종 관계를 강조하는 방향으로 계속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이 작업을 주도해 온 중국 사회과학원의 변강사지연구(邊疆史地硏究)센터는 '11.5 (11차 5개년:2006~2010년) 사업발전 계획'이란 제목의 자료집을 내고 앞으로도 "동북과 신장(新疆) 등 변경 지역의 역사에 대한 기초 연구와 응용 연구를 계속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이처럼 변경 지역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방침이 확인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동북공정은 그동안 한국 등의 강한 반대에 부닥쳐 일부 연구 기능이 지방으로 이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특히 센터는 11.5 계획 확정을 위한 논증 보고에서 "역대 종번(宗藩:주종 관계) 연구는 중국과 한반도, 베트남과의 관계사에 집중됐다"며 "연구자들이 역사상의 주종 관계 형성과 변화를 정확하게 밝히고, 그 성질과 특징을 분석해 역사의 진실을 복원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자료집은 "역사적으로 다양한 민족으로 구성된 중국 변경 지역의 정치.경제.사회 발전과 변천에 관한 이론체계 구축이 연구의 근본 목표"라며 "11.5 기간의 연구는 '중국 역사 영역의 법률적 지위'와 '변경의 안정 및 발전'이 그 중심"이라고 규정했다.


[베이징=연합뉴스]   2007.05.04 04:44  

  기사입력시간 : 2008-06-12

이 뉴스클리핑은 http://dokdocenter.org/dokdo_news/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